인기검색어 음식점 | 부동산 | 이민 | 미용 | 회계 | 법률
CA
ON
budongsancanada
“이왕이면 쾌적하고 큰 집에서” 토론토시 외곽으로 이주하는 사람들 급증
budongsancanada

 

코로나 여파로 재택근무 확산. 다운타운 콘도 팔아 해밀턴 등 주택 구입 봇물
 

해밀턴시 / 


 코로나 여파로 재택근무가 현실화되면서 토론토 다운타운의 콘도를 팔아 해밀턴 등지의 넓은 주택을 구입해 이사하는 현상이 러시를 이루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온주 남서부지역이 크게 부상하고 있으며, 도미노 효과로 나이아가라, 포트 에리까지 주택 거래와 가격이 들썩이고 있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토론토와 그리 멀지 않은 곳에서 단독주택을 부담 없이 구입할 수 있는 해밀턴으로 몰리면서 이 지역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반면 토론토 도심지는 콘도 거주자들이 외곽지역의 뒤뜰과 사무실 공간이 있는 저렴한 집을 찾아 떠나면서 일부 공동화 현상도 발생하고 있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콘도 거래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50%, 분양 콘도는 85% 각각 급감했다.


 한 중개인은 “토론토 콘도 시장이 둔화되고 있다. 레스토랑, 콘서트, 술집, 지하철역, 직장이 가까운 도심지의 매력이 덜하기 때문이다. 코로나로 사무실은 문을 닫고, 콘서트와 스포츠 행사가 몇 달 동안 없을 것이며, 레스토랑 등은 아직 안전하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중개인은 “토론토 콘도 소유주와 임차인, 특히 밀레니얼 세대가 해밀턴으로 떠나는 사람들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면서 “해밀턴은 매물 가격보다 5만~10만 달러 높게 팔리거나 인스펙션을 포기하는 사례도 종종 있다. 최근 62만5,000달러 매물이 4개의 복수오퍼를 받아 76만1,000 달러에 팔렸다.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업계는 해밀턴 주민들이 현금을 활용하기 위해 더 멀리 나이아가라 지역으로 이주하고, 또 이같은 현상이 포트에리까지 이어지는 도미노 효과도 나타난다고 밝혔다. 


 나이아가라의 한 중개인은 “이곳 시장도 뜨거워지고 있다. 8월 거래가 37%나 증가했고, 벤치마크 가격이 15% 올랐다”고 밝혔다. (김효태 편집부장 |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WWW.AHAIDEA.COM
4065 CHESSWOOD DR. NORTH YORK, ONTARIO,M3J 2R8, Canada
[email protected] | [email protected]
Ahaidea
캐나다 daum.ca와 대한민국 daum.net은 관련성이 없습니다.
Copyright © 2020 AHAIDEA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