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음식점 | 부동산 | 이민 | 미용 | 회계 | 법률
CA
ON
budongsancanada
“캐나다, 코로나 사태 대응 준비 제대로 안돼있다”
budongsancanada


요양원 기초보호장비 부족…경찰관 등 자가격리 잇따라

 

 

 

 

 캐나다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집단 감염 사례가 늘면서 정부 대응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장기요양원 등에서 근무하는 간병인과 간호사들에게 보호장비가 충분히 공급되지 않아 집단감염이 우려된다.


 한 요양시설 간병인은 “대다수 직원들이 안면 마스크 등을 제공받지 못한 채 근무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사회복지사도 “마스크를 쓰면 이상하게 쳐다보는 분위기가 있어 장갑만 착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토론토 다운타운의 한 장기요양원에서는 3명이 양성 판정을 받고 1명이 숨졌다. 무스코카의 밥케이전 장기 요양원에서는 13명이 숨지고, 직원과 거주자 절반 이상이 의심 증상을 보이고 있다. BC주에서도 19곳의 요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집단감염은 장기요양원만의 문제가 아니다. 토론토경찰은 증상이 의심되는 경관과 직원 500여 명이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5명이 바이러스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토론토 소방국은 최근 200명의 소방대원이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6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경찰과 소방관의 공백은 긴급 사고나 재난이 발생했을 때 또다른 인명 피해를 부를 수 있다.


 온주 정부와 연방 정부는 코로나 19사태 초기 당시 2003년 사스(급성중증호흡기증후군)사태의 경험을 바탕으로 격리치료 시설과 빠른 검사 등을 위한 만반의 준비가 갖춰져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나  지역전파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음에도 정부의 미온적인 대처가 지역전파 사태를 불렀다는 의료계의 비판이 거세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확진자의 동선을 제때 파악하고 발빠른 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일선에서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을 위한 보호장비들을 미리 준비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WWW.AHAIDEA.COM
4065 CHESSWOOD DR. NORTH YORK, ONTARIO,M3J 2R8, Canada
[email protected] | [email protected]
Ahaidea
캐나다 daum.ca와 대한민국 daum.net은 관련성이 없습니다.
Copyright © 2020 AHAIDEA CORP. All rights reserved.